반응형

가을은 ○○의 계절이다, 라고 할 때 빈 칸에 넣을 수 있는 말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죠. 얼핏, 독서와 단풍이란 말을 넣을 사람들이 많을 거란 생각이 드는데요. 빠지면 섭섭할 걸로 국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서 올린 '다륜대작'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1162 )에 이어 올려보는 국화 포스트입니다. 같은 날 봤던 녀석들을 이렇게 나눠 올리게 되었네요.

2009년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린 인천세계도시축전에서 봤던 <억만송이 국화축제> 감상 후기입니다. 송도국제도시가 탐욕에 눈이 멀어 기획된 결과 천문학적 액수의 빚더미에 올라앉게 생겼다는 뉴스 그리고 인천세계도시축전 역시 과욕이 앞선 주먹구구 산술의 축전이라 재미(?)를 전혀 보지 못했단 기사를 접한 건 축전을 다녀와서였습니다. 

허명의 도시에서 미명의 축전을 연 셈인데요. 저희가 방문했을 때에도 썩 좋은 느낌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바람 쐴 겸 산책 삼아 나들이 삼아 갔었죠. 그게 2009년 이맘때였군요. 방문 후기를 작성한 것이 있습니다. (→ ▩ 인천세계도시축전, 그녀와의 나들이, 허전함의 축제. ▩ ) 다행히 <국화축제>는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감상 후기도 공유하게 되는군요.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국화로 할 수 없는 건, 뭐? 다종다양한 국화들. <억만송이 국화축제> (2009 10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꿈이 이뤄지길 기원하는 별?
언젠가부터 꿈이 ★로 표시되고 있죠.
국화로 만든 별에서 꿈에 대한 기원을 읽었습니다.

.


  
2  
   

동서양의 만남을 구현한 크리스마스 트리?
국화에서 동양을 읽어내고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서양을 봤습니다.
국화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가장 인상에 남는 아이템 가운데 하나입니다.

 


  
3  
   

국화로 만든 이 조형물에서 코끼리를 연상하는 것이 저 혼자는 아니겠죠? ^^
근데 빨강 코끼리가 있던가? 하는 의문이 꼬리를 무네요.
 


  
4  
   

어느 나라의 국기를 연상하며 잡아본 3색 국화 밭(?).
노랑 하양 빨강으로 구성된 3색기를 국기로 택한 나라가 있던가요? ^^

{ 2010 1028 목 09:30 추가 }
가로 세로 방향만 다르고 노랑-하양-빨강 순서만 바뀐 국기가 있군요.
남오세티아공화국과 북오세티아공화국 국기가 세로로 하양-빨강-노랑이네요.
남오세티아 국기는 중앙 빨강 띠에 동물(?) 문양이 있어, 구별이 됩니다.
 


  
5  
   

미련 혹은 슬픔으로 다가오는 보라색이 푸근함으로 다가오는 것은
아무래도 이것이 국화이기 때문이겠죠.
그리고 그 뒤로 받쳐주고 있는 조연들이 있어서.

 


  
6  
   

달걀 프라이 혹은 메추리알 프라이를 연상하시나요?
노랑과 하양이 절묘한 조화를 만들어 국화 같지 않아 보입니다.

 


  
7  
   

잎이 예사롭지 않게 길고 큰 국화.
 


  
8  
   

수국을 연상시킨 연분홍 국화.
 


  
9  
   

이렇게 생긴 버섯이 있지 않던가요?
팽이버섯(맞죠?) 생각이 났던 아이보리색 국화.

 


  

어디서 이런 컨셉의 국화 축제를 한다면 또 갈 것 같은데 말입니다. ^^; 어쩌면 듣보(?) 축제들이 만개하는 요즘에 독보적인(?) 축제가 되어줄 것 같은데 말입니다. ^^; 암튼, 이렇게 앨범을 뒤적여 볼 수 있으니 그게 다행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6 토 01:40  사진로드
 2010 1027 수 17:30 ... 18: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럭키도스 2010.10.27 18: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국화축제는 전국적으로 다 하는거 같아요. 제가 살고있는 경북 구미에도 하더군요.

    제가 이번에 10만원대 똑딱이 하나 살려고 하거든요...
    그런데 예전에 2004년정도에 후지 파인픽스 F450(오래되서 아닐수도 있어요.) 사서 썼었거든요..군대가기전입니다.
    그런데 이놈의 카메라가 사진한장찍고 다음 사진 찍을려고하면 한 2초는 기다려야 하는겁니다.
    정말 답답해 죽는줄 알았습니다. 또 제가 군대있을때 형이 카메라를 사용하면서..너무 느라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래서 좀 걱정입니다. 이번에 10만원대 디카를 사면 속도가 느릴까 싶어서요. 전 카메라 잘 모르거든요.
    비프리박님께서는 디카에 대해 잘 아실거 같아서 이렇게 문의 드려봅니다.

    만약 10만원대 디카를 산다면 사진 한장찍고 다음 사진 찍을수있는 상태로 전환시 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질문이 너무 이상하네요.^^;;)
    아니면 요즘 일반 디카들이 이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궁금해서요.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셔터랙인가 그러더라고요. 이게 셔터스피드랑은 다른거라고 적어놨더라고요.

    • BlogIcon 유 레 카 2010.10.28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셔터랙 맞습니다..보통 카메라 기종중에서 slr기종이 아니면 짧든 길든 셔터랙이 다 있습니다.
      셔터랙이 있으면 찍는 순간을 놓치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찍는 순간의 딜레이..찍고 난뒤 저장되는 시간의 딜레이..
      이게 또 사진의 결정적인 순간을 놓치게되죠.

      보통 카메라 선택할때 카메라 기종은 전부 다 적용되는 만능적인 것보다는 내가 어떤 피사체를 주로 담을 것인가에 조금 신경쓰신다면 여기에 맞는 기종을 찾는게 훨씬 빠르기도 하니 참고 해보세요.
      셔터스피드는 빛의 량을 조절하는 기능입니다.그러니 셔터랙과는 개념부터가 다르지요..

    • 유리파더 2010.10.28 10:59 | Address | Modify/Delete

      예전 카메라는 이미지 프로세싱과 저장속도 문제가 있어서 다음 촬영까지 랙이 발생하는 건데,
      말씀하는 것만으로는 셔터랙인지 (셔터를 눌렀을 때 막바로 찍히지 않고 약간의 시간차가 발생. 그런데 한번에 꾹 누르는 사람들은 초점 잡히는 시간까지도 셔터랙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있음..)

      폰카 촬영해 보셨죠?

      하나 촬영하고서 이미지가 화면에 뜨기까지 최소 1초 이상 지연되고 뭔가가 앞으로 지나갈 때 셔터 눌렀으나 다 지나가서 찰칵하는 것이요...

      싼게 비지떡이라 10만원대의 성능에서 셔터랙 등에 대해선 그리 기대하지 않으시는 게 좋습니다. 하지만, 2004년 것보다는 훨씬 좋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8 1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럭키도스님.

      똑딱이 디카도 요즘 셔터랙은 많이 짧아진 걸로 압니다.
      (그렇죠. 셔터랙은 셔터 개방속도 혹은 셔터 속도와는 다른 거죠.)

      근데 10만원대의 지출로 어떤 수준의 디카를 살지, 솔직히 저로서는 알기 어렵네요.
      똑딱이 디카 시장에 어떤 제품이 어떤 성능으로 시판되고 있는지
      벤치마킹을 하고 있지 않아서 말이죠.

      흠흠. 국화축제는 가을이 되면 전국에서 다 할지도 모르겠군요.
      국화란 게 워낙 누구에게나 어필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보니.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9 08: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레카님께서 (셔터개방속도와는 다른) 셔터랙에 관해서 설명해주셨네요.
      저 역시 똑딱이 디카 사용할 때 그놈 때문에 아주 힘들어 합니다.
      역으로, DSLR 50D 쓰면서 아주 행복한 게 그거 때문이기도 하구요.

      카메라의 용도. 내 예산의 범주 내에서,
      어떤 피사체를 어떻게 찍을 건가가 결정적 변수일테죠.
      근데 셔터랙은 그런 용도와 무관하게 찍사를 힘들게 합니다.
      요즘 기종들은 똑딱이 디카의 경우에도 좀 나아지긴 했지만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9 0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도 설명해주셨네요. 럭키도스님 좋으시겠당. ^^

      그렇네요. 프로세싱과 저장, 둘 때문에 랙이 걸리는 거죠. 셔터랙.
      우리가 느끼든 못 느끼든 셔터랙은 존재하겠지요.
      다만 고급 기종(비싼 기종)이 될 수록 이게 줄어드는 경향이 있죠.
      으으. 근데 폰카를 예로 드시니 읽으면서도 갑갑함을 느낍니다.
      아예 메시지가 뜨거든요. "저장중"이라고 말이죠. ㅠ.ㅠ

      셔터랙을 포함한 카메라의 성능과 가격이 비례하는 게 보통이니
      10만원대의 카메라에서 빠른 셔터(개방속도 아님)를 기대하기는 좀 어려운 면이 있죠.
      저는 2004년에 구입한 40만원대(당시 가격) 똑딱이 디카를 이용할 때마다
      셔터랙을 만끽하고 있슴다. ㅠ.ㅠ

  2. 2010.10.27 22: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9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쁘다 싶은 국화들은 대개 외국종이 아닐까 싶습니다.
      오호. 근데 단지 국내 재배하는 데에도 로열티를 내야 하는 거군요?
      문익점은 아니지만 종자를 사다가 심어 키우는 건데 재배에 로열티를. ㅠ.ㅠ

  3. BlogIcon Slimer 2010.11.01 11: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국화 하니 대전 대청댐 부근에서도 국화전시회가 한창인가 보더라구요. 일요일에 지나다 안내판을 보기는 했는데, 시간이 없어 아쉽게도 그냥 모른척 해야 했습니다.

    이렇게 보는 국화도 좋지만, 두 달 전 강릉 대관령 부근의 한 계곡에서 속세를 떠난 분이 만들어 주신 국화차 향기가 떠오릅니다. 향이 매우 강렬해 그 향을 잊지 못하겠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청댐 부근에서도 국화전시회가 열렸군요?
      위에 다른 답글 주신 분들 이야기로도 열린 곳이 좀 있고요.
      어찌 제가 다닌 곳은 국화 전시회가 없었던 것인지. 큭.

      작년에 이렇게 구경한 후에 국화 축제에 삘이 좀 꽂혔나 봐요.

      아아. 국화차. 국화 못지 않은 향이 있는 좋은 차죠.

  4. BlogIcon 지구벌레 2010.11.03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홋..국화축제...저희 동네만 안하는 건가요..ㅡㅡ;.
    색깔도, 생김새도 참 다양하기도하네요.
    단풍의 계절이지만 국화도 가을의 대명사임에 분명하니...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국화 축제 안 하는 동네"로 저희 동네만 있나 했는데
      지구벌레님 동네도 거기에 끼는군요. 이런 동질감은 좋지 않은데. ㅜ.ㅜ

      국화로 만들어놓은 조형물들을 보면서
      도대체 국화로 못 하는 건 뭔가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맞습니다. 국화는 가을의 대명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그러고 보니, 이번엔 처가 동네에서 국화 구경도 못 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