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주도 여행의 마지막 날 들렀던 산굼부리, 알듯 말듯한 이름 산굼부리의 공식 명칭은 산굼부리 분화구입니다. 여행 셋째날, 제주도의 동쪽 해안으로 옮겨가는 중에 들렀습니다. 여름에 수풀이 우거져서 분화구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

산굼부리분화구는 김광석의 (몇 안 되는 경쾌한^^) 노래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떠올리게 하는 곳입니다. 좀 긴 듯 하지만 노래를 인용해 봅니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 / 그 곳으로 가네 / 그대의 머리결 같은 /  나무 아래로 
덜컹이는 기차에 기대어 / 너에게 편지를 쓴다 / 꿈에 보았던 길 / 그 길에 서 있네

설레임과 두려움으로 / 불안한 행복이지만 / 우리가 느끼며 바라 볼 / 하늘과 사람들
힘겨운 날들도 있지만 / 새로운 꿈들을 위해 / 바람이 불어오는 곳 / 그 곳으로 가네
 
햇살이 눈부신 곳 / 그 곳으로 가네 / 바람에 내 몸 맡기고 / 그 곳으로 가네
출렁이는 파도에 흔들려도 / 수평선을 바라보며 / 햇살이 웃고 있는 곳 / 그 곳으로 가네

나무잎이 손짓하는 곳 / 그 곳으로 가네 / 휘파람 불며 걷다가 / 너를 생각해
너의 목소리가 그리워도 / 뒤돌아 볼 수는 없지 / 바람이 불어오는 곳 / 그 곳으로 가네


산굼부리는 그야말로 바람이 불어오는 곳입니다. 더운 여름, 땀에 젖은 여행자의 얼굴을 스치는 상쾌하고 경쾌한 바람으로 기억되는 산굼부리입니다. 적어도 개인적으로는 그렇습니다.

산굼부리분화구는 무려 천연기념물 제263호로 지정된 곳이라죠. 정확한 주소는 관리사무소 기준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산38번지입니다. Tel. 064-783-9900. 그리고 개략적인 위치는 아래 daum 지도에 표시되어 있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천연기념물 제263호로 지정되어 있는 제주 산굼부리 분화구 위치. 도착으로 표시된 곳.

.
   ▩ 바람이 불어오는 곳, 손에 닿을 듯한 하늘, 제주 산굼부리분화구 (2010 0804)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산굼부리분화구?
 




[도착]이란 곳에 산굼부리분화구를 볼 수 있게 전망대를 만들어 놨습니다.
여름이라 수풀이 우거져서 분화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1  
   

바람이 불어오는 곳, 산굼부리.
출렁이는 풀들 사이로 스치는 바람 소리가 들리시는지요?

 



 
   
2  
   

하늘이 손에 닿을 듯한 곳, 산굼부리.
바로 저 언덕을 오르면 하늘을 만져 볼 수 있는? ^^
 


  
3  
   

에잇, 하늘을 담고 말테닷! 산굼부리에서 올려본 하늘.
그녀가 카메라를 들고 있는 저에게 말합니다.
"하늘이랑 언덕이랑 예술이지 않아?"
 

  
 
4  
   

산굼부리에서 내려다본 풍경 1
 


  
5  
   

산굼부리에서 내려다본 풍경 2
 


  
6  
   

산굼부리에서 내려다본 풍경 3
 


  
7  
   

산굼부리에서 내려다본 풍경 4
 


  
8  
   

산굼부리에서 내려다본 풍경 5
 


  
9  
   

손에 잡힐 듯 가까운 분화구의 경사면 기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926 일 00:00 ... 00:20  사진선별&업로드
2010 0926 일 0926 일 11:30 ... 12: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