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3박 4일 제주도 여행에서 2박 3일은 서귀포의 어느 리조트에서 묵었는데요. 원래는 현재 제주도 순환근무중인 자형 집에서 묵을 예정이었는데, 형님이 "그래도 제주도 왔는데 집에서만 잘 수 있냐?"라면서 리조트를 2박 3일 만들어(?) 놓으셨더라구요. 안 그러셔도 되는데^^ 그래도 덕분에 널찍한 4~5인 가족 리조트에서 널널하게 잘 지냈다죠.

제주도에서 3박 4일간 여섯끼의 식사를 할 예정이었고 매 끼니 적지 않은 예산을 배정해 두고 있었는데요. 예컨대 앞서 올린 하영횟집에서의 {따돔 1kg + 멋진 side dish}에 십만원에서 조금 빠지는 비용을 치렀던 것처럼 말이죠.

그래도 어차피 리조트에서 묶고 있기도 하고, 여섯끼 식사를 모두 굉장한(?) 만찬으로 해결하는 것도 숨이 차고^^; 게다가 둘째날 너무 더워 해질 무렵 일찌감치 리조트로 철수하다 보니, 다른 방식의 식사에 삘이 꽂혔습니다. 시원한 맥주를 한 잔 하자는 생각에, 서귀포 이마트에 들러 맥주를 사고 안주꺼리 수제소시지가 마침 할인판매 중이어서 쇼핑 카트에 담았죠.

이마트에서 쇼핑 중에, 오늘 저녁 식사와 다음날 아침 식사를 리조트에서 해결하자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햇반과 라면도 함께 구입했다죠. 수제소시지를 넣은 라면을 끓이게 된 것은 리조트에 돌아와서 안주꺼리로 소시지를 접시에 담으면서였던 듯. ^^ 그렇게 해서 예정에 없던 {수제소시지 라면 + 햇반} 식사를 두끼, 그날 저녁과 다음날 아침 식사로 두끼. ^^

그녀께서는 저희집 조리장^^답게 이것저것 뚝딱뚝딱 거리고 저는 그 뒤에서 카메라 셔터를 연방 눌러댔네요. 그날의 현장 모습을 공개 해봅니다. ^^ 레시피는 없습니다. 레시피랄 것도 없는 음식이니까요.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제주 여행을 빛내준 색다른 한끼 식사, 수제소시지 라면과 햇반 (2010 0803, 04)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라면은 이상하게 본능적으로 신라면이 땡긴다죠.
입맛에 맞는 것인지 세뇌의 결과인지. ^^

 


  
2  
   

이마트표(?)든 다른 마트표(?)든 수제소시지가 나름 괜찮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늘 상상하던대로 라면 한끼의 비중있는 조연이 되어주었습니다.

 


  
3  
   

물이 보글보글, 이제 라면을 넣고요.
 


  
4  
   

가루 스프와 건더기 스프 그리고 소시지를 다이빙시킵니다.
수제소시지는 이렇게만 넣어 익혀도 충분하군요. 
원래 그냥 먹어도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5  
   

수제소시지 라면 완성! ^^.
라면은 먹는 동안에도 불을테니까,
일부러 좀 꼬들꼬들할 때 불을 끄는 센스. 
 


  
6  
   

마트에서 살 때 3+1 묶음 형태로 팔아서, 상대적으로 저렴하긴 했지만
결국 저희에게 두끼 식사를 라면+햇반으로 하게 만들었습니다.

 


  
7  
   

흐흠. 다시 봐도 먹음직스러운 수제소시지 라면!
여행지에서의 맛은 안 나겠지만, 집에서도 가끔 해먹어야겠습니다. 핫.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 있으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830 월 01:35 ... 01:45  시작이반
2010 0830 월 17:45 ... 18:1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젠이♡ 2010.08.30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배고프니.. 마냥 맛있어 보인다는~
    소세지 완전 좋아하거든요~
    꼭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하하하^^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배고프면 뭐든 맛있고요. 여행지에서 저녁에는 뭐든 맛있습니다. ^^
      게다가 소시지는 저나 그녀 역시 좋아하는 아이템이다 보니. ^^

  2. BlogIcon 유 레 카 2010.08.30 2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냉장고에 소세지 없나 찾게 된다는.....
    여행가면 뭘 먹어도 아주 맛나잖아요..
    이게 또 여행의 묘미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냉장고에 소시지. 찾으면 없지 않던가요?
      개똥은 아니지만 뭐든 쓰려면 없다는. 크흐.
      맞습니다. 여행의 묘미. ^^

  3. BlogIcon 무예인 2010.08.30 2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 부대 라면이가요
    ??소주 한잔 생각느는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소시지에서 부대찌개를 떠올리셨군요. ^^
      부대라면이랑은 좀 거리가 있고요. 그저 한끼 라면입니다요. 거기에 소시지만 넣었을 뿐.

  4. BlogIcon G_Gatsby 2010.08.30 2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혼자 섭취하는 제 라면하고는 차원이 다르군요;
    역시 라면에는 잡다한 것들이 들어가서 함게 나눠 먹는게 제맛이더군요.;
    라면 먹은날은 꼭 라면 포스팅을 본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혼자 섭취하는 라면은 아주 밋밋합니다.
      이 라면은 소시지가 있어서, 넣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니까요.
      흠흠. 저희집 그녀는 그럴싸한 것이 있으면 항상 푸짐하게 넣습니다. ^^

  5. BlogIcon 雜學小識 2010.08.31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저는 진라면이나 삼양라면을 주로 먹는데요.
    부대라면에는 역시, 신라면의 매운맛이 제대로 어울렸겠다 싶네요.ㅎㅎ

    보기만 해도, 군침이 꿀꺽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라면이나 삼양라면을 주로 섭식^^하시는군요.
      이상하게 저희는 신라면 외에는 눈에 안 들어오네요.
      그 외에 좀 뭔가 넣은 걸로는 간짬뽕과 오징어짬뽕에 삘이 꽂혀 있긴 하고요.
      짜장 쪽으로는 언제나 짜파게티를 택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세뇌의 결과가 아닐까 합니다. 좋게 말하면 입맛의 고정 쯤 되고요.

  6. BlogIcon 원영.. 2010.09.01 0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라면의 매력은 아무거나 넣고 같이 끓여도 대충 궁합이 잘 맞는다는 게 가장 큰 매력인 것 같습니다.
    언젠가.. 속초의 대포항에 가서 회와 오징어를 잔뜩 떠가지고 숙소에 갔는데..
    먹다 남은 횟감들과 쌈장, 고추, 마늘 등을 넣고 라면을 끓였더니 그렇게 맛있더군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1 1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면만 끓이면 밋밋하고 그 밋밋함 만으로도 허기는 충분히 잠재울 수 있지만
      밋밋한 라면의 매력은 역시 뭘 넣어도 괜찮다는 장점이 있지요.
      흐흠. 저희는 그저 맥주 한잔 하기 위한 소시지에서 좀 꼬불쳐 두었다가 라면에 넣었는데,
      블루로드님은 횟감과 오징어를 라면에 넣으시다니~~~!
      상상만으로 군침이 넘어갑니다. 꿀꺽.

  7. BlogIcon Reignman 2010.09.02 1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 여행지에서 먹는 라면이라 더 맛이 좋았겠는데요.
    소시지가 많이 들어 있어서 그런지 아주 푸짐해보이네요.
    이제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라면을 먹을까봐요. ㅋㅋ
    갑자기 라면을 먹고 싶게 만드셨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2 15: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지에서는 뭐든 맛있다 보니 라면도 맛있게 먹어줄 수 있습죠.
      게다가 리조트에서 직접 수제소시지 넣어서 끓였다면 이건 뭐 그야말로 황제의 식사. ^^
      흠흠. 라면을 점심으로 드셨을라나, 또 점을 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