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A THOUSAND Acres (directed by Jocelyn Moorhouse, 1997).
제가 어린 시절 좋아했던 미셸 파이퍼(Michelle Pfeiffer)와 제시카 랭(Jessica Lange) 주연.

1000 포스트 자축 기념으로 찾아본 이미지로는 적당한 게 없더란. ^^;
"A Thousand Dreams"가 유력 텍스트이긴 했으나
강렬한 이미지가 없어 탈락했다는. -.-;



시간과의 싸움.
어찌 하루 유입량이 그리 많으냐는 질문에,
어찌 포스트 수가 그렇게 많을 수가 있는가 하는 물음에,
저는 시간과의 싸움이라고 답해왔습니다.

제 머리로는, 그 외에 달리 답이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다고 저절로 포스트가 늘어나 주는 것은 아니고
포스트 없는 블로그는 팥 없는 찐빵이니, 결국 포스트와의 싸움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포스트 하나 작성하는 데에 보통 1시간, 길게는 2시간이 소요되는 걸 떠올리게 되는군요. ^^;


저는 블로깅이 재미있습니다. 저한테 블로그가 맞는 것 같습니다.
만약 재미가 없다면 기간이 얼마가 되었든 1000 포스트 작성하기 쉽지 않겠죠.
포스팅을 쉬어도 이틀은 쉬지 말자는 원칙 비슷한 것도, 재미가 있기에 실천이 가능한 거겠죠.
'퍼가요'라는 말로 남의 글 재포스팅하는 일을 절대 하지 않는 저로서는, 그래서,
1000개의 글이 모두 제 자식들 같습니다. (라고 말하면 좀 오버일까요? ^^)
 
 

    천글! ^^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1000 포스트 발행을 넘어섰네요. 자축! 핫.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바로 엊그제, 1000 포스트 발행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

저의 역사적인(?) 1000번째 포스트는 '삼성 끊기' 계획에 관한 글이었습니다. 늘 몇백번째 글을 작성할라치면 제가 했던 그대로, 내심 이번에도 글을 의미있는 글로 작성하자는 생각을 했는데요. 마침 그간 뽐뿌질만 하고 터뜨리지는 못했던 '일상 속 탈삼성' 선언을 담아 포스트로 작성했습니다. 두시간 쯤 걸린 포스트입니다. 두시간 모두 글쓰기에 쏟은 건 아니고 이런저런 다른 일을 중간에 좀 하긴 했지만, 꽤나 시간이 걸린 편이죠. 며칠전 글이니 다들 기억하고 계실 듯. ^^



두울. 1000글 작성에 2년 3개월 15일.

>> 1000 posts 작성에? → 838 days.

2008년 3월 1
일 첫 포스트 → 2010년 6월 16일 천 포스트.

저의 티스토리 첫번째 포스트는 ▩ 커피를 끊어^^ 보다 ▩ ( http://befreepark.tistory.com/1 )였습니다. 2008년 3월 1일(토) 밤 23시 45분으로 시간이 찍혀 있습니다. 그날 토요일 정상수업을 마치고 귀가하여 좀 쉰 후, 맘 먹고 있던 3월 1일자 첫 포스트를 생산^^했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 초기에는 작성하다 마음에 안 들면 포스트를 삭제하고 새로 쓰곤 했는데 그 와중에 다행히 1번이 찍힌 역사적인 첫 포스트는 잘 생존해 있습니다. 내키신다면 저 포스트에 답글을 한번? ^^

평균 잡아보니 1일 1.19개의 포스트(←1000/838)를 작성한 셈이군요. 한달에 몇 포스트를 썼나 계산해보면 30일 기준 35.8개의 글을 썼다는 이야기가 되네요. ^^;


세엣. 100포스트 추가에 2개월 23일.

>> 100 post 추가에? → 85 days.

2010년 3월 22일 900 포스트 → 2010년 6월 16일 1000 포스트.

900번째 포스트는 3월 22일에 올린 ▩ 쿠오바디스 한국 경제(이준구), 합리성의 관점에서 본 정부 정책과 ... ▩ 였습니다. 그로부터 100포스트를 추가하는 데에 꼭 85일이 걸려습니다. 900 포스트 작성 자축한 글에서, 이르면 6월 1일, 늦어도 6월 20일까지는 아마도 1000 포스트 달성할 것 같다고 적었었죠. '이르면'의 날짜에선 많이 멀지만, '늦어도'라고 예상한 날짜보다 늦지는 않았습니다, 다행히. ^^

평균치를 계산하니 85일간 1일 1.18개의 포스트(←100/85)를 쓴 셈이군요. 2,3,4월에 포스트 생산성^^이 좀 처졌더랬는데, 다행히 1000 포스트의 평균치(1.19)와 별 차이가 없는 숫자입니다.



네엣. 기록삼아 캡쳐해본 카테고리별 포스트 현황.



이슈 > 블로그 > 일상 = 리뷰 > 여행 > 컴퓨터 > 자동차 > 헬스 > 초대 > 글귀 > DSLR

이런 순서가 되는군요. 개인적으로 블로그 카테고리는 순위에서 조금 밀렸음 좋겠고, 여행 카테고리는 조금 순위가 앞섰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두자리 수 포스트의 저 카테고리들도 얼른 포스트 세자리 수를 자랑하는 포스트가 되었음 좋겠고요. ^^



메아리 없는 혼자만의 외침 또는 독백 같은 포스팅이었다면, 재미 없고 지루해서라도 1000 포스트까지 오지 못했을 겁니다. 그냥 하는 말은 아니고, 진심으로, 답글과 트랙백 소통을 해주시는 분들이 고맙습니다. 잊지 않고 들러 주시는 분들은 더더욱 고맙고요. 꾸벅.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619 토 10:40 ... 11:15 & 12:10 ... 12: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밉쌍 2010.06.19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우~ 축하드립니다..
    대단한 열정이시네요..
    저도 이렇게 포스팅 1000개 하는
    그 날을 위해 열심히 달려보겠습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존경스럽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1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무슨 존경까지요. 위에도 적었지만 어찌 보면 시간과의 싸움일 뿐인 걸요.
      밉쌍님도 대략 지금 속도라면 저보다 훨씬 짧은 기간에 1000글 돌파하실텐데요. ^^
      그런 의미에서 함께 열심히 달리는? ^^

      축하 감사합니다.

  2. BlogIcon ageratum 2010.06.19 2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저도 내년쯤에는 1000포스트 발행을 할지도 모르겠네요..ㅋㅋ

  3. BlogIcon 팔러스 2010.06.20 0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대단한 위업이십니다^^
    이제 또 이천을 향해 고고씽!!!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0 0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천을 향해 달려왔으니 이제 한숨 돌리고요. ^^
      늘 그렇듯이 뚜벅뚜벅 걸어가야지욥.
      팔러스님도 화이팅. ^^

  4. BlogIcon Reignman 2010.06.20 1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드디어 1000 포스트를 돌파하셨군요. 축하합니다. ^^
    저는 내년 안에 1000 포스트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은데...
    그때까지 꾸준히 블로그를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블로그가 생활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니 아마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ㅎㅎ
    아직 까마득하네요...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누구나 그런 거 같습니다. 몇천 포스트 이야기하려면
      그때까지 내가 블로깅을 하고 있을까,라는 의문을 갖는. ^^
      저 역시 예외가 아니듯 울 레인맨님도 예외가 아니시넴요.
      항상 과거형으로 포스트 몇개, 이런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내년이 되었든 올해말이 되었든 가능한 한 얼른 레인맨님의 천글이 오길. ^^

  5. BlogIcon G_Gatsby 2010.06.20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포스팅 숫자가 천개라는 것은 대단한 것이죠.
    하지만 아직도 저는 배가 고픕니다.
    만개 희망합니다.

    으흐흐흐..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배가 고픕니다.
      아까 낮에 삼각김밥으로 허기를 때웠더니. 큭.

      개츠비님이랑은 늘 서로에게 목마른(응?)
      오랜 지기가 아니겠나 합니다. ^^

      저 역시 개츠비님의 꿈이 '만개(萬開)하길 바랍니다. ^^

  6. BlogIcon Tessie. 2010.06.20 2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천 개 포스팅이란 이 특별한 글을 바로 티스토리메인에서 만났어요.

    그것도 까딱 잘못했다가 넘어갈 뻔 했는데 제목 앞에 다는 특수부호 네모보면서
    어어...이거 비프리박님꺼 같은데 하면서 다시 보니 역시..
    한알에스가 뭔일인지 자꾸 들어가면 컴퓨터에 이상이 생기는지라
    한알에스 안들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즐겨찾기해둔 블로거들방문도 안됐거든요.
    덕분에 인터넷중독이 좀 치료는 되는거 같더만...이웃분들하고는 소원해지고.


    이 특수부호라해야하나 마크라고해야하나 그동안 간간이 티스토리메인에서
    요거보고 비프리박님을 알아봤던거 같네요.그걸 오늘에사 깨닫는...


    와아...이제보니 태그도 엄청 많이 달았네요.전 태그 달기도 쉽지가 않던데.
    타자속도가 느리니까 더듬더듬...이러다가 포기.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인님들 가운데 티스토리 메인에서 제 글 보고 들어오시는 분이
      대략 돌이아빠님이라고 계시는데, 울 테씨님이 이번에. 핫. ^^
      제 글에 이런 저런 의미에서 심어놓은 제목의 ▩ 표시가 이럴 때 도움이 될 수도. 크흣.

      한 rss에 들어가면 문제가 생긴다면 설정을 제목만 보기로 바꾸십쇼. ^^
      제 경험으로, 그걸 본문보기로 한 적이 있는데
      그때 로딩에 랙이 걸리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다른 상황일 수 있으니 참고만 하시길. ^^)

      그래저래 더 자주 뵈었음 좋겠다는 이야깁니다.
      이래저래 소원해지면 발길 영 뜸해지는 게 웹 세상 아니겠어요. ㅜ.ㅜ

      덧) 특수부호를 이용한 비프리박 마크라고 생각해주시면. ^^

  7. BlogIcon 무예인 2010.06.20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저는 이제 100개 약간 넘은 상황인데 ㅋㅋㅋ

  8. BlogIcon 어멍 2010.06.20 23: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부러우면 지는 건데...부럽군요.
    앞으로도 더욱 많은 자식들 생산하시길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러우면 지는 건데, 져주시니 감사합니다. ^^
      어멍님도 좀더 달리시면 천 포스트가 달려들테죠. ^^
      포스트 생산은 좀 더 했으면 좋겠는데 늘 그게 소망으로만 끝나네요.

  9.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10.06.21 1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려요..^^ 나는 언제 1000글 달성 해보나...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결국 시간(기간)을 곱하면 1000 포스트가 그닥 먼 미래의 일은 아닐 겁니다.
      저 역시 그런 차원일 뿐. ^^

  10. BlogIcon sephia 2010.06.21 1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벌써 1000 포스트.... 축하드립니다.

  11. BlogIcon 雜學小識 2010.06.21 14: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글 천개의 발행..
    결코 쉽지 않은 일인데,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ㅎㅎ

    그나저나, 매번 결산글들을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어쩜 이렇게 꼼꼼하신 것인지...
    늘 감탄한답니다.ㅎㅎ

    모쪼록, 멀지 않은 미래에 이곳에 만포스트 달성을 자축하는 글이 올려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9: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 저런 통계를 내보고 싶은 호기심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그에 대해 꼼꼼하다 하시는. ^^
      단지 호기심이옵니다.

      천개의 글이 세상으로 나왔는데,
      언제나 달성하나 생각도 못했는데
      시간 앞에 장사없다고^^ 대략 2년 반이 채 안 되어 이뤘네요.

      이제 잡학님도 1000 포스트 멀지 않았죠?
      저의 10000 포스트라면 도대체 몇년이 되는 것인지.
      지금 속도라고 해도 20년은 걸리는 셈이군요.
      그때는 내 나이가?
      (흠흠. 별다른 웹 지각변동이 없다면 블로깅 비슷한 걸 하고 있지 않을까 싶네요.)

  12. 유리파더 2010.06.21 23: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진정 나눔과 소통에 희열을 느끼시는 비프리박님...

    덕분에 저도.

    좀 더 바란다면, 여기 모이신 분들도 답글에 답글이 달려야 소통의 블로그에서 소통을 행하신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9: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열까지는 아니고욥. 그저 살아가는 낙이라고나 할까요.
      그 공유와 소통에 유리아빠님도 적지 않은 몫을 담당하고 계시고요. ^^

      마지막에 적으신 대목은,
      여기 모이신 분들도 (자신의 블로그) 답글에 답글을 적어야
      소통의 블로그에서 소통을 행한 게 아닌가,
      라고 해석합니다. ^^ (저야 늘 답글에 답글을 적으니. ^^)

  13. BlogIcon Slimer 2010.06.22 0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드뎌 천글에 입성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같은 날 태어난 제 블로그는 이제 480글을 막 넘겼습니다. 역시 비프리박님의 열정과 깊이 있는 글에 감탄합니다.
    일찍 잠들려고 했는데(이미 늦었지만) 아무래도 이 글에는 축하말씀을 드리고 자야 할 것 같아서 댓글 남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스토리 블로그 쌍생아인 슬리머님의 축하라 더욱 뜻깊네요. ^^
      조금 있으면 500 돌파하시겠네요. 블로그 포스트의 갯수가 중요한 것은 아니겠지요.
      다들 세월의 무게만큼 포스트에 실리는 것이니
      포스트가 적은들, 많은들, ... 어떻겠어요. 그쵸?
      잠까지 잠시 미루고 축하해주시니 더더욱 감사합니다. ^^

  14. BlogIcon Kay~ 2010.06.22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1천 포스트! 축하드립니다.
    아마도 저와 비슷하게 시작(티스토리에서)한것으로 알고 있는데
    벌써 1천 포스트를 달성했군요~~
    전 내일이면 2년 3개월이 되는데 아직도 멀었는데 말이죠~~
    항상 기념을 잘 챙기는 비프리박님~ 너무 섬세하신것 아녀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내일이면 2년 3개월이라고 하시니 6월 23일이면 2년 3개월이시군요. 오늘이네요. ^^
      2년 3개월이면 예전에 군대에서 뺑이 치던 세월과 엇비슷한데요.
      그에 비하면 우리의 2년 3개월은 즐겁습니다. 그쵸? ^^
      저랑 울 nkay님이랑 대략 23일 차이인가 봅니다. 핫.
      느낌으론 nkay님이 훨씬 형처럼 느껴지는데 말입니다. 크흣.

      덧) 기념일 챙기기는 날짜에 밝은 제가 챙기는 것이 맞습니다. 핫.

    • BlogIcon Kay~ 2010.06.23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하하.. 아마도 나이만 형일것입니다.
      ㅋㅋ
      실제 성격의 차이는 모르겠지만..
      암튼 비프리박님과는 블로그 운영하면서 유사한점이
      참 많은것 같아서 좋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이만 형이라고 말씀하시는 이면에는
      마음과 생각은 젊게 사신다는 뜻이 들어있는 거겠죠. ^^
      저 역시 그에 못지 않게 살려고 노력하는 편에 속한다 볼 수 있으니
      일단 원래 느낌은 그대로 갈 듯 합니다. 핫. ^^

      저 역시 유사한 점이 참 많아서 좋습니다. ^^

  15. BlogIcon Lucia 2010.06.22 11: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1천 포스트. 저는 1천 포스트 못하지 싶어요. ㅋㅋㅋ 더욱이 지금같은 상황에선. 아마도 1천 트윗이 더 가능성 있을 듯. (이것 역시 언제가 될런지 몰겠지만...) 여튼, 왕 축하드리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천 포스트에는 아무래도 본인이 재미가 있어야 할 듯 한데,
      루시아는 다른 재미난 일들이 많으니. ^^
      아마도 트윗이 1천 트윗 돌파하는 건 금방이 아닐까 싶은데?
      루시아 트윗하는 패턴과 속도를 보면 말이야. ^^

      축하 고마워. ^^

  16. BlogIcon 윤뽀 2010.11.18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비프리박님처럼 이런 포스트를 멋지게 작성해보고싶습니다
    1년만 기다려주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8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꾸준하기만 하다면) 포스트의 수가 시간의 결과물이다 보니
      어느새 1천 포스트를 넘어서 있더라구요. 이젠 숫자가 무게감 혹은 책임감으로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으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