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나간 적이 없으신지요?
그런 날이면 생활이 여러모로 불편하진 않으신지요?
생활상의 불편함 외에 심리적 답답함 같은 것도 있진 않으신지요?  

제 기억에 휴대폰을 집에 두고 외출하거나 출근한 일이 거의 없는 것 같은데요.
지난 일요일은 안습이었습니다. 출근할 때 버스를 타려고 아파트 단지를 나설 무렵에서야
전화기를 집에 두고 나왔음을 알았다죠. 작은방 컴퓨터 모니터 옆에 두고 온 전화기. -.-;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나가 보니까, 이동전화가 없음으로 인한 생활상의 불편함과
별 급한 전화 올 일이 없는데도 심리적 답답함과 갑갑함 같은 것이 엄습하더군요.
게다가 오랜 만에 누군가 연락해 오는 것도 하필이면 바로 이런 때냔! -_-;



    휴대폰을 집에 두고 나왔을 때의 불편함과 답답함. 핸드폰 '머피의 법칙'?

핸드폰. 없이도 살았던 물건이 이젠 없이 살긴 어려울 듯 합니다.
지난 겨울 추가비용을 최소화하며 구입한 햅틱 팝, sch-w750.
 
 

{ #1 }  퇴근길에 그녀에게 전화할 수 없다는 것은 귀가 산책을 접어야 한다는 것.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그녀가 퇴근길 전철역으로 저를 마중 나옵니다. 지난 가을, 일상 속 걷기를 늘리기 위해 시도한 것인데 지금껏 쭈욱 이어오고 있습니다. 별 다른 일이 없는 한, 퇴근길 창동역에서 전철을 갈아타며 그녀에게 전화를 합니다.

아. 휴대전화가 없으니까, 이게 안 되는 거 있죠. 제가 사는 동네를 통과하는 전철은 1호선 국철인데요. 들쭉날쭉한 배차 간격과 잦은 연착을 감안할 때, 퇴근하면서 사무실에서 미리 전화를 할 수는 없거든요. 휴대폰을 집에 놓고 나왔다는 이유로 하루분 귀가 산책을 고이 접었습니다.


{ #2 }  오랜 만에 조카가 문자를 보낸 것도 딱 이런 날!

지난 봄 조카들 핸드폰을 개통해준다며 누나가 이런 저런 사항을 물어왔을 때 일단 터치폰이면서 모든 게 무료인 팬택 스카이 IM-S550S 기종을 권했더랬습니다. 조카 둘 다 핸드폰 이야기가 나오면 외삼촌 이야기를 한다더군요. ^^ 하지만 조카들이 저에게 다이렉트로 문자를 날릴 일은 좀체 없습니다. 대부분 누나가 직접 전화를 하는 편이지요.

그런 조카애들이 외삼촌더러 휴일이라며 숙모랑 놀러오시라고, 어렵사리 문자를 넣었습니다. 바로 제가 핸드폰을 집에 두고 나간 날 말이죠. 머피의 법칙?! 어차피 일요일엔 정상근무라 누나네 놀러가긴 힘들었다지만 제 연락을 기다렸을 조카를 생각하면. 휴우. 어쨌든, 귀가 후에 답장을 보냈습니다. 답장 늦어 미안하다는 말도 함께 말이죠. 


{ #3 }  미확인 통화는 0통이지만, 하루 종일 궁금했던 건 사실.

휴대전화 중독 같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연락이 오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 간간이 들었습니다. 어차피 일요일이고, 중요한 연락이 오거나 할 일은 그 가능성이 퍽이나 낮지만, 그래도 전화기가 옆에 없으면 궁금합니다. 저만 그런 건 아닐 거라고 생각하면 착각일까요.

함께 살고 있지 않는 가족을 비롯해서 주위에서 제 전화로 통화를 시도해서 연락이 안 된다면 제 옆의 그녀에게 전화를 걸긴 하겠지만(= 그러니까 집에 전화를 두고 나왔대서 친인척 간 대소사를 놓칠 일은 없지만^^), 그래도 휴대 전화를 집에 두고 나오니까 불편한 점 말고도 갑갑함 혹은 답답함이 엄습해오는 면이 있군요.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은 핸드폰을 집에 두고 나갔을 때 어떤 불편함이 있으셨는지요?
그리고 또 어떤 '머피의 법칙'이 바로 그날 실현되었는지요. (모쪼록 없으셨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609 수 04:50 ... 05:30  비프리박
2010 0610 목 15:0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 레 카 2010.06.10 15: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번은 핸드폰 잃어 버려서 연락안된다고 회사에서 욕 많이 먹은적있습니다.
    한번은 핸드폰 차에두고 잊어 버려서 마누라가 연락안된다고 (연락안되면 사고난줄알고)잔소리 엄청나게 먹고...

    예전엔 핸드폰없어도 살아왔는데 이젠 개목걸이가 다되었습니다.ㄷ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핸드폰을 두고 나갔다가 욕먹는 일을 생각하면,
      과연 핸드폰 두고 나가서 욕 안먹는 일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요.
      그러니 매일 챙겨야. 흐음. 그쵸?
      저는 걍 편하자고 핸드폰 쓴다고 생각하지만 제 삶과 생각이 이이 거기에 얽매여 있는지도요.

  2. BlogIcon 찬늘봄 2010.06.10 1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깝깝하죠~ ^^

    세상과 단절된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

  3. BlogIcon slug 2010.06.10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이런날은 너무 답답합니다.. 중요한 전화가 올까 하루종일 신경쓰이죠
    근데 막상 집에가서 0통일땐 -_-; 스팸문자도 없을땐..
    안심하고 놓고 다닐 수 있겠구나 했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하루종일 궁금해 미칠 거 같다는. ㅜ.ㅜ
      근데 막상 집에 가면 통화 0, 문자 0.
      하핫. 그러니 안심하고 놓고 다녀도 되는 거였단.

  4. BlogIcon 율무 2010.06.10 17: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퇴근 후에 꼭 누군가에게 연락해서 만나야 할 일이 있는 날 그러곤 하죠.. 특히 어제같은 경우는... 점심 식사한 곳에 폰을 두고 와서 오후 내내 답답해서 기절할 뻔 했었다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연락을 해야 할 일이 있을 때 꼭 이런다죠.
      어쩌면 연락을 우리는 늘 해야한다는 생각을 하는지도. 핫.

      흠. 식당에 폰을 두고 오면 참 아찔하죠.
      식당은 그래도 챙겨놓기라도 하니 좀 다행이지만.

  5. BlogIcon 밉쌍 2010.06.10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잠깐 앞에 슈퍼를 갈때도 놔두지 못하는걸 보면 중독인가봅니다..
    근데 또 집에들어오면 어디 놨뒀는지 기억못하는걸보면^^;;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 앞에 슈퍼를 갈 때도 챙겨가는?
      어, 저 역시 그 비슷한 종족에 속하는데요?
      혹시 잘 때 핸드폰을 머리맡에 두고 주무시지는 않는지요?
      언젠가부터 저는 이게 습관이 되어버렸네요.
      무슨 5분 대기조도 아니면서. 흐으.

    • BlogIcon 밉쌍 2010.06.11 1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알람때문에 머리맡에 놓고 잔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그게 아닐수도 있겠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0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는 어떤 행동에 대해서 가장 그럴 듯한 변명을 대면서 사는 건 아닐까요? 핫.
      밉쌍님만 그렇다는 게 아니라 우리 인간들의 행동과 생각 자체가. ^^
      물론, 저나 밉쌍님은 알람을 위해서 머리맡에 핸드폰을 두고 자는 것이지요. 쿨럭.

  6. BlogIcon sephia 2010.06.10 19: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죽하면......

    이경규가 전에 남자의 자격에서 그랬잖아요.

    휴대폰이 발목을 잡고 산다고 말입니다. 쿨럭.

  7. BlogIcon 패리 2010.06.11 1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간혹 놓고 다니는경우가 있는데요
    정말 답답하더라구요 누가 전화하진않았을까하고 막;;;
    한동안 잊어버려서 못사고 있을때엔 저보다 주변사람들이 연락안된다고
    답답해했다는 ㅋ

    이젠 휴대폰이없음 생활이 안된다는 훗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려 간혹(!) 놓고 다니시는군요. ^^;
      주변 사람들이 많이 답답해하지 않으실까요. 하핫.
      뭐, 그래도, 급하면 알아서 다들 연락을 하더라는. 그쵸?

      이젠 휴대폰 없이 생활하기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생활 자체도 그렇지만 우리의 심리도. ^^;

  8. BlogIcon mingsss 2010.06.11 16: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일단 시계가 없어서 곤란합니다 -_-;
    게다가 요새는 기억하고 있는 전화번호도 몇개 없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09: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시간을 보기가 어려운 문제도 있겠어.
      그러고 보니 나는 대략 열흘 중에 칠일은 시계를 차고 다니는군? 훗.

      글고 예전엔 어케 전화번호를 다 외웠나 몰라.
      얼마전에 보니까 어르신들은 전화번호를 적거나 외우고 계시더란. ^^

  9. BlogIcon ageratum 2010.06.11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실 전화통화량이 많지는 않지만..
    어쩌다 한번 놓고 나가면 불안하더라구요..ㅋ
    막상 집에오면 0건..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통화량이나 문자량이 많지 않아도
      두고 나가면 많이 불편하고 불안하지욤.
      하하하. 근데 저 역시 집에 오면 미확인 수신 0건. 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