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인적인 선언이 갖는 의미는 '자신에 대한 압박'을 들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담배는 피지 않지만 흡연자가 금연을 선언할 때 주변에 소문을 냄으로써 자신을 압박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겠지요. 연간 100권의 책을 읽겠다는 독서선언도 같은 취지라고 해석해 주십쇼. 굽실. ^^
 
 

        연간 100권의 책을 읽겠다! 독서선언. 공개 선언으로 자신을 압박하는? ^^



책 속에 길이 있다지만 읽어야 할 책은 무한하다.
얼마나 읽으면 책 속에서 길이 보일까.
부디 책 속에서 길을 잃지는 말자.
(이미지 출처 - 구글 이미지)



[ #1 ]  [돌아보기] 2009년의 실적(?)은 91권.

작년에는 단행본 74권 + 만화책 67권을 읽었더랬죠. 개인적으로 만화책 4권이 단행본 1권과 맞먹는 독서기간을 필요로 하므로 그렇게 계산하면 연간 약 91권의 단행본을 읽었습니다. 아까비! 라고 말하는^^ 상황이죠. 100권에서 9권이 빠졌습니다. 사실 2009년은 지하철독서를 시작한 첫해라서 "읽자"는 생각만 했지 "몇권을 읽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까울 것은 없습니다만, 그래도 한달에 한권씩만 더 읽었어도 첫해부터 세자리 권수의 책을 읽을 수 있었을텐데 말입니다. 


[ #2 ]  [영역확장] 독서, 시간과 장소를 잠식하다.

하루 70~80분씩 무료하게 보내는 지하철에서의 출퇴근 시간을 선용하는 의미에서 시작한 독서가 이제 무한 자기 증식을 시도하여 일상 속으로 영역을 확장해 들어옵니다. 지하철에서 읽는 것이 고작이었던 것이, 퇴근 후 취침 전 시간에도 책을 펼치기에 이르고, 매일 아침 '사색의 시간'(?)에도 의식적으로 책을 배정하는 것으로 발전(?)했군요. ^^ 독서의 시공간 영역확장은 독서 자체의 힘 때문이기도 하고 올해의 목표를 꼭 달성하고픈 의지의 표출이기도 합니다. 책이란 게 묘하게, 연인도 아닌 것이(!) 보고 있어도 보고 싶고 볼수록 더 보고 싶어집니다. 큭.



[ #3 ]  [독서혼식] 소설과 비소설을 가급적 교대로.

제가 문학을 좋아하고 그 중에서도 소설을 선호합니다. 작가가 그려내는 풍경과 배경은 저에게 상상력을 요구하지요. 작가가 보았거나 마음 속에 그리고 있는 장면이 독자인 내가 읽으면서 상상하는 장면과 같을 수는 없을 겁니다. 그 상상의 허용치가 좋습니다. 작가의 텍스트를 통해서 독자는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것이 매력적입니다. 그리고 작중 인물들이 만들어내는 관계 그리고 그 관계 속에서 생겨나는 갈등과 위기, 이 역시 소설이 갖는 매력 중에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죠. 저는 그들의 관계 속에서 나름의 소망과 전망을 가늠하면서 읽습니다. 그래서 소설을 읽습니다. 그리고 한권씩 또는 두권씩 교대로 비소설을 읽습니다. 독서혼식(讀書混識)인 거죠. 지금 읽는 <미늘의 끝>에 앞서 읽은 비소설은 장영희의 <내 생애 단 한번>일걸요. ^^


[ #4 ]  [중간점검] 올해 들어 현재까지, 40권.

1, 2, 3월 세달동안 23권을 읽었습니다. 석달에 25권은 읽어야 연간 100권이 되는데 두권 빠졌습니다. 짧은 달 2월과 설연휴, ... 등등이 끼어서 실적(?)이 좀 저조합니다. ㅜ.ㅜ 그래서인지 4월에는 11권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의 독서를 했고 5월 들어 현재 6권째 책을 붙잡고 있습니다. 6권째 책은 안정효가 <미늘>에 이어 내놓은 후속작 <미늘의 끝>을 읽고 있습니다. 동시 진행중인 책이 있군요. 매일 아침 '사색의 시간'에는 김대중의 잠언집(?) <배움>을 읽고 있으며 퇴근 후에는 월든 벨로(Walden Bello)가 묶고 신영복이 추천사를 쓴, 호치민 저작선 <호치민, 식민주의를 타도하라>를 읽고 있다죠.



연간 100권 읽기. 잘 하면, 별다른 일 없으면, 가능할 것도 같습니다. 꿈은 현실이 될 수도. ^^
한때 그런 목표를 세웠던 기억이 나는군요. 백백클럽! 연간 독서 100권 + 운동으로 100kg.
며칠 전에 적었지만 운동에 대한 의욕을 초기화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헬스클럽을 안 나가기 시작한 것이 벌써 넉달째로 접어듭니다. 이러다가는 운동으로 근육으로 100kg이 아니라 지방으로 100kg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ㅠ.ㅠ 운동은 조만간 다시 나가는 것이 맞겠고, 독서는 쭈욱 이어가는 것이 옳습니다. 올해에는 꼭 한해 100권의 책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520 목 10:30 ... 11:20  비프리박


p.s.
이 포스트로, 펭귄클래식에서 카를 마르크스 & 프리드리히 엥겔스의 <공산당선언> 출간 기념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다른 출판본으로 두번 읽은 <공산당선언>. 이번에 운이 좋다면 펭귄클래식 판본^^으로 한번 더 읽고 싶습니다.


이벤트 페이지 - http://cafe.naver.com/penguinclassics/1853
소개 페이지 - http://blog.naver.com/chosaeun/140106749171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예문당 2010.05.20 1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너무 멋집니다. 전 올해 몇권 읽어봤는지, 아직 모르겠는데 세어봐야겠네요.
    한달에 3~4권도 쉽지 않네요. 전 일단 50권을 목표로. 아자아자!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0 14: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번 집계를 해보시는 것도 괜찮겠는데요?
      한달에 서너권이라면 50권은 가능하실 듯.
      격려감사합니다. 그리고 저도 아자아자!를 보내드립니다. 아자!

  2. BlogIcon yureka01 2010.05.20 13: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도전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3. BlogIcon 나비 2010.05.20 14: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아우우~~~ >.< 비프리박님 짱~~~
    스크랩도 이렇게 멋지게 해주시고 감사합니다.
    배경화면 참..맛있어 보이는군요....어흣.....
    곧 클래식 음악과 펭귄클래식이라는 이벤트도 할 참인데,
    참여하시는분들은 모두 영화표를 드리거든요~ ^.^ 내일 이벤트 당첨자 발표할텐데 그때 와서 봐주시면 될 것 같아요~ 비프리박님처럼 책 좋아하시는 분이 펭클책에 관심을 가져주시니..기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0 15: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벤트 포스트 올라오자마자 봤는데 참가가 좀 더뎠네요. ^^
      독서를 좋아하지만 그래서 책 욕심도 있지만
      카를 선생의 선언이라서 더더욱 탐이 났다죠.
      게다가 그게 펭귄클래식에서 나온다면 어떤 모습일까도 궁금했구요.

      다른 이벤트도 있군요. 포스트 올라오는대로 놀러갈게요.

      흠흠. 배경화면은 제 블로그와 좀 어울리지 않게 발랄한데-_-;
      무거운 분위기 좀 중화시켜 주남요? ^^

      낼 결과가 사뭇 궁금해집니다. (속으로) 제발 나를 끼워줘! 그럽니다. 핫.

  4. BlogIcon 산소같은도사 2010.05.20 16: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바쁜핑계로 책을 멀리하게 되었네요
    이참에 책이랑 다시 친하게 지내야할것같아요
    목표를 세워서 ^^ 한달에 한권만이라도 흑흑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1 0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실 책보다 삶이 먼저니까요.
      시기적으로 책 못 읽고 지내는 상황을 이해해요.
      그 와중에 틈을 만들어 책을 읽는다면 묘하게도 틈은 점점 커질 듯. ^^
      목표 달성 기원해드리겠습니다.

  5. BlogIcon 황팽 2010.05.20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이팅!!
    저에 비하면 엄청난 목표세요.ㅠㅠ;
    저도 자극 좀 받아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1 06: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과찬이십니다.
      일단 제 자신을 자극해서 올해 정한 목표를 한번 달성해 보고프네요.
      격려 감사합니다.

  6. BlogIcon G_Gatsby 2010.05.21 0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음 사진이 비프리박님 서재인줄 알았습니다.
    감탄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구글이미지더군요.ㅎㅎ
    공산당선언이라...
    저도 빨갱이 선언을 하고 다니긴합니다만..
    저도 나름대로 책을 많이 본다고 보긴 하는데 비프리박님은 따라가기 어렵군요.
    암튼...천리길도 한걸음부터 입니다. 화이팅!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1 06: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집 서재도 저런 모습이고 싶습니다.
      저런 식의 구성이 가능하려면 아파트를 한채 더 사야. 핫.
      아파트 값이면 책이 몇 권이냔. -.-;
      내심 저랬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올린 도서관 서가였습니다.

      빨갱이 선언이라, 대한민국에서 反G라면 모두 빨갱이로 몰리는 시절이니
      먼저 이쪽에서 빨갱이 선언을 하는 것이 나을 수도. 나 反G야! 하면서 말이죠. 반지! ^^

      맞습니다. 천리길도 한걸음부터이고, 백리길 구십리까지는 시작하는 마음으로! ^^

  7. BlogIcon sephia 2010.05.22 18: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산당선언이라...

    읽어보고 싶었는데, 늦게 알았군요. 으악!!

  8. BlogIcon 개피맛쓴사탕 2010.05.23 0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자격증 공부 때문에 책을 한달에 2권 정도 밖에 못 읽고 있네요.ㅠㅠ
    2010년 12월에 100권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을 수 있겠는데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3 1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시적이긴 하지만 자격증이 참 사람의 삶을 고달프게 합니다.
      읽고 싶은 책도 못 읽고 말이죠. 그래도 한달에 몇권씩 읽으시니.

      흠흠. 올해 말에 그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길 기원해주오소서. ^^

  9. BlogIcon 해랑 2010.05.27 20: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1년에 백권, 정말 적지 않은 양입니다. ^^
    저도 학생때는 백권을 목표로 했었는데, 직장인이 되니 백권은 너무 어렵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29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년에 100권. 꿈만 꿨던 숫자인데, 어찌 올해에는 달성할 수 있을 듯도 합니다.
      제 경우 오히려 바쁠 때가 더 치열하게(?) 살고자 하는 시기 같습니다.
      느슨하게 살 때 더 느슨해지고 말이죠. -_-;

  10. BlogIcon 밍씨세상 2010.05.30 2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몇권이나 읽으셨나요??
    저도 올해 100권 읽는게 목표입니다. 아직 28권 읽었다지요-_-;;;;
    나도 프리박님도 모두 화이팅^^/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31 0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재까지 40권을 넘긴 상태네요.
      6월말까진 반다시^^ 50권을 넘겨야할텐데,
      다행히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응원 감사합니당.

  11. BlogIcon ThinkingPig 2010.06.01 0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책하고는 멀리하고 있는 삶인 것 같습니다. 스스로 반성이 됩니다 ㅜㅜ.
    저도 한번 도전해 볼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영감과 도전을 주는 포스트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1 09: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려 영감과 도전씩이나 드렸다니 이거, 이거, 기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핫.
      저 역시 바쁠 때에는 책을 멀리 하고 지냈습니다.
      되돌아보면 뭐 책을 못 읽을 상황은 아니었는데
      실은 마음의 여유가 더 중요한 게 아닌가 싶어요.

  12. BlogIcon 밍씨세상 2010.06.02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성공입니다^^
    다른 질문이지만...옆에 날게는 어떻게 다셨나요??
    제 아이뒤가 너무 허전해 보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국 성공하셨네요. 기쁘넴요. ^^
      뭔가 잘 안된다는 생각이 들면 잘 될 때까지 끝을 봐야 한다는. ^^

      제 아이디 옆의 날개는 블로그 아이콘이란 건데요.
      넣고 싶으신 거군요? ^^ 저도 블로그 처음부터 달았던 건 아니고요.
      이번 기회에 한번 넣어보삼.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 - 환경설정 - 블로그 정보 - 아이콘
      을 보시면 어떻게 하는지 아실 수 있을 거예요.
      jpg나 gif나 png 파일로 된, 가로세로 16, 24, 48짜리 이미지면 돼요.
      좋은 그림 골라서 함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