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스러운(?) 몇 마디를 적어 봅니다. 때때로 제 머리 속을 떠도는, 가끔 되뇌게 되는 제 나름의 경구(警句), 경계로 삼는 말 세 가지를 적어 봅니다. 제가 어디선가 비슷한 표현을 본 적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제 나름의 정리이자 표현입니다. 격언, 명언, 속담 아니구요. ^^



치료하지 않으면 치유되지 않는다. 
동어반복의 느낌이 있지만 동어반복이 때로는 강력한 임팩트로 다가옵니다. "병원 가야 되는데... 병원 가야 되는데..." 하면서 미루기만 할 때, 저는 이 말을 딱 떠올립니다.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놔둔다고 나아지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악화되기 일쑤입니다. 늦게 가는 것 보다 하루라도 얼른 의사를 만나는 게 백번 낫습니다. 치료하지 않으면 치유되지 않습니다!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는다. 
바꿀 수 없는 것은 견뎌야 합니다. 동시에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어야 합니다. 바꿀 수 있는 일이 바라지 않는 상태로 지속되에는 내 책임이 큽니다. 내가 하지 않아서 그 상태가 지속되는 겁니다.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습니다. 다른 누군가가 해주길 기대할 수 있겠지만 다른 누군가가 해주지 않는다고 그게 다른 누군가의 책임인 것은 아닙니다. 온전히 내가 해야 할 일인 것이죠.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습니다!



결정타가 아니면 먹이지 마라.
'가랑비에 옷 젖는다'는 말이 있긴 하지만 내가 어떤 일에 대한 가랑비가 되는 것은 그닥 내키지 않습니다. 현실은 자주, 그게 아무 변화 없음이나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함을 입증합니다. '계란으로 바위치기'였던 것이죠. 뻘짓했던 것이고요. 가능하기만 하다면, 조급증을 버리고 결정적일 때를 기다리는 것이 낫습니다. 결정타가 아니면 먹이지 않는 것이 맞습니다.
tag - 격언, 명언, 속담, 자주 되뇌게 되는 말, 제 나름의 세 가지 경구, 경계의 말, 警句, 치료와 치유, 내가 해야 할 일과 내 책임, 가랑비, 계란과 결정타, 치료하지 않으면 치유되지 않는다, 미루지 말고 병원 가라, 의사 만나라, 약 먹어라, 자연 치유,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는다. 바꿀 수 없는 것은 견뎌야 한다, 가랑비에 옷 젓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결정타가 아니면 먹이지 마라, 글귀, 일상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5 1011 일 07:40 ... 08:10  비프리박

p.s.
이 글을 적기 시작했던 것은 2013 0823 금 23:20로 기록되어 있네요. 그때 앞의 두 가지 항목을 작성했고 거기에 세번째 항목을 더하고 전체를 다듬어 글을 올리는 것은 2015년 10월 11일 일요일입니다. 별 거 없지만 2년 넘게 걸린 포스트네요. 글이라는 게 삘이 와야 완성된다는 걸 새삼 깨닫습니다. 

tag - 격언, 명언, 속담, 자주 되뇌게 되는 말, 제 나름의 세 가지 경구, 경계의 말, 警句, 치료와 치유, 내가 해야 할 일과 내 책임, 가랑비, 계란과 결정타, 치료하지 않으면 치유되지 않는다, 미루지 말고 병원 가라, 의사 만나라, 약 먹어라, 자연 치유, 내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해주지 않는다. 바꿀 수 없는 것은 견뎌야 한다, 가랑비에 옷 젓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결정타가 아니면 먹이지 마라, 글귀, 일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통6: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양? 량? 표기법. 량 vs. 양 맞춤법. 헤아릴 량(量) 우리말 표기법 어느 것이 맞는가? 우리말 헷갈리는 표현, 혼동하기 쉬운 우리말 표기법. 한글 맞춤법. ▩  (0) 2016.12.08
▩ 격언, 명언, 속담은 아니고 경구. 자주 되뇌게 되는 제 나름의 세 가지 경구(경계의 말). 치료와 치유, 내가 해야 할 일과 내 책임, 가랑비와 결정타. ▩  (6) 2015.10.11
▩ 컨셉? 컨셉트? 영어 표현 concept. 우리말 표현 '설정'. 굳이 쓰고 싶다면, 써야 한다면 '컨셉'이 낫다. 콘셉? 콘셉트? 이건 영어발음도 좀 아니고. 외국어 사용 보다는 우리말이 낫다! ▩  (8) 2015.09.13
▩ 잭 브라운 밴드의 노래 "그녀가 멀어져 갈 때" 가사 우리말 번역. Zac Brown Band, As she's walking away (lyric). ▩  (8) 2013.11.12
▩ 2012 런던올림픽. 챙겨본 거 없이 지나갔다. 기억에 남는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synchronized? 영어공부를. ㅋ ▩  (6) 2012.08.23
▩ 혼동되는 우리말 띄어쓰기, '같다'. 개같다? 쥐 같다? 깨알같다? 다음과 같다? 바보같다? 비가 올 것 같다? ▩  (17) 2012.07.03
▩ 회수? 횟수? 개수? 갯수? 우리말 헷갈리는 표현. 혼동하기 쉬운 우리말 표기법. 또 학습을ㅋ ▩  (36) 2012.01.11
▩ 해피 추석! 즐추! 행복하고 넉넉한 한가위,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시길. ▩  (24) 2011.09.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5.10.11 09: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5.10.12 0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격언은 격한 공감의 말. 멋진 표현입니다.
      명언은 명심할 말. 괜찮죠?
      속담은 속에 담아두어야 할 말. 나쁘지 않은데요. ㅎㅎ

      휴일 잘 쉬셨나요?
      저는 토요일 일요일 오전 내내 비가 오는 바람에 아무 데도 가지 못하고... ㅠ.ㅠ

  2. BlogIcon 해우기 2015.10.12 13: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다 비슷한 말로 들리는 사람1인 입니다...

  3.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10.16 14: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모두가 공감이 가는 내용들이네요..
    3가지 모두를 생활의 신조로 삼아도 좋을듯 하구요..
    오늘도 좋은내용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5.10.17 0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이 되신다니 기쁘네요.
      가끔 어떤 상황에서 위의 말들을 떠올립니다. ㅎㅎ
      이 이외에도 몇 가지 말이 때때로 떠오르는데요.
      그건 다음에 기회 봐서 포스팅을 해 볼까 싶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