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공부를 하게 됩니다. 블로그에서 글을 적다 보면 말로 하는 것과 달라서 띄어쓰기가 문제가 될 때가 있습니다. 이게 맞는 것도 같고 저게 맞는 것도 같고. 때에 따라서는 같은 단어인데 띄어쓰기가 다르고. 영 헷갈릴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같다'라는 말이 애를 먹였습니다. 쓰다 보니 어떨 때는 앞의 말에 붙여쓰고 어떨 때는 앞의 말에서 띄어쓰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일관성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원칙이 뭔지 궁금했습니다. 이럴 때는 공부를 해야 합니다. 그래서 공부 좀 했습니다.

아래에서 제 고민의 흐름을 따라 공부의 결과물을 재구성해 봅니다. 공부의 결과물은 핵심만 뽑아서 서로 공유하는 것이 맞습니다. :)
개같다?, 쥐 같다?, 깨알같다?, 다음과 같다?, 바보같다?, 비가 올 것 같다?, 말 같은 말?, 이 같은 상황?, 쥐새끼같다?, 미꾸라지같다?, 피같다?, 좆같다?, 억척같다?, 한결같다?, 피 같다?, 같다의 띄어쓰기, 혼동되는 우리말 띄어쓰기, 혼동되는 띄어쓰기, 공부, 규칙, 규칙성, 우리말, 우리말 표기, 우리말 표기법, 원칙, 학습, 한글 맞춤법, 한글 표기법
 혼동되는 띄어쓰기, '같다'. 개같다? 쥐 같다? 깨알같다? 다음과 같다?
  

 


{ #1 }  비가 올 것∨같다   vs.  비가 올 것같다

앞의 띄어쓰기가 맞군요. 저는 '같다'가 조사나 어미쯤 되는 줄 알았는데, 독립적으로 쓰이는 형용사였네요.


{ #2 }  하는 짓이 독재자∨같아   vs.  하는 짓이 독재자같아

영어의 전치사 like가 떠오르면서 '같아'를 우리말의 조사로 생각하게 만드는 대표적인 유형이죠. 꽤나 오래 {명사+조사}로 생각하고 '같다'를 앞 말에 붙여 썼습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같아'를 앞의 단어와 띄어쓰는 것이 맞군요. 


{ #3 }  다니는 교회가∨같대. 소망교회래   vs.  다니는 교회가같대. ...

진작부터 1%의 의심도 없이 앞의 것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앞에 오는 말에 무려(^^) 조사('가')가 붙어 있으니까요. 제 생각이 맞았습니다. 앞의 표현이 바른 표현입니다.


{ #4 }  말∨같은 말을 해라   vs. 말같은 말을 해라

이제 감이 좀 잡힌 상태이다 보니 앞의 띄어쓰기가 맞다고 짐작을 하게 되죠? 조금 일반화가 빠른 경우에는 '같다'는 늘 띄어쓰는 거군, 하고 추론을 하게 되구요. 맞습니다. 띄어써야 맞습니다.


{ #5 }  이∨같은 상황에서 그러고 싶냐   vs.  이같은 상황에서 그러고 싶냐

'이'가 독립적인 성격이 약해서 '같은'에 붙여써야 할 것만 같은 착각에 빠져들게 만듭니다. 하지만 정답은 역시 띄어쓰는 것이 맞습니다. 계속 머리 속에 주입시켜야 할 사항은 '같다라는 단어는 혼자 따로 떼어쓰는 형용사다!'라는 것이죠.


이쯤에서 한 가지 강력한 의문이 들었습니다. '같다'를 분명히 앞 단어와 붙여쓰는 걸 본 적이 있는 것 같단 말이죠. 자료를 좀더 뒤적였습니다. 흠흠. 역시 답이 나옵니다. 다음 항에서 적도록 하죠.


{ #6 }  쥐새끼∨같은 놈!   vs.  쥐새끼같은 놈!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경우에는 붙여쓰는 게 맞습니다. 앞에 오는 체언(명사)의 속성을 표현하고자 할 때는 붙여쓰는 게 맞다고 합니다. 새로운 하나의 단어가 출현한 셈이니까 하나의 단어처럼 붙여씁니다. '쥐새끼같다'고 할 때 그 뜻은 '잘도 빠져나간다' 정도 되죠. 비슷한 말로 '미꾸라지같다'가 있죠. '미꾸라지같다'도 '같다'를 '미꾸라지'에 붙여쓰는 것이 맞습니다.


제 기억이 맞았군요. '같다'를 앞 단어에 붙여쓰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 


재미있는(?) 사실을 지적해야 할 것 같습니다. '쥐새끼같은 놈'은 붙여쓰는 게 맞지만 '그 사람 생긴 게 쥐새끼∨같아'라고 할 때는 띄어써야 맞습니다. 앞의 표현은 속성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지만(하나의 단어처럼 쓰인 것이지만), 뒤의 표현은 그야말로 생김새를 말하고자 하는 것이니까요. 쓰임이 대략 위의 #2 설명 정도와 비슷합니다.

이 항목의 설명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비록 욕설이긴 하지만 '좆같다'인데요. 국민의 말을 듣지 않고 제 멋대로 뭐든 밀어부치고 중차대한 사안을 보도 통제하면서 국민 모르게만 하면 된다고 믿고 일을 추진할 때, 우리는 그런 자를 향해 '좆같은 새끼'라고 합니다(욕을 하는 게 아니라 예를 드는 거예요. ^^;). 이 때도 '좆∨같은 새끼'라고 하지 않고 '좆같은 새끼'라고 붙여쓰는 게 맞습니다. '쥐새끼같은 놈'처럼요. 그러고 보니 얼추 가리키는 대상이 같은 느낌입니다. 본의 아니게. 큭.

그러므로, 깨알같다, 개같다, 억척같다, 한결같다, ...는 모두 붙여쓴다는 사실(!)을 미루어 짐작하시겠죠? ^^ 물론, 진짜 생김새가 깨알이나 개를 연상시킨다면 '깨알∨같다' '개∨같다'로 띄어쓰는 것이 맞습니다만. 쿨럭.

확인학습! :)
'피같다'는 '피∨같다'도 맞고 '피같다'도 맞습니다. 말하고자 하는 의미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어떨 때 띄어쓰고 어떨 때 붙여쓸까요? 머리 속에 상황 설정이 되셨다면 답글에 적어주세욤. 핫.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703 화 20:00 ... 21:30  비프리박
 
개같다?, 쥐 같다?, 깨알같다?, 다음과 같다?, 바보같다?, 비가 올 것 같다?, 말 같은 말?, 이 같은 상황?, 쥐새끼같다?, 미꾸라지같다?, 피같다?, 좆같다?, 억척같다?, 한결같다?, 피 같다?, 같다의 띄어쓰기, 혼동되는 우리말 띄어쓰기, 혼동되는 띄어쓰기, 공부, 규칙, 규칙성, 우리말, 우리말 표기, 우리말 표기법, 원칙, 학습, 한글 맞춤법, 한글 표기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dEater™ 2012.07.04 0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제 #6 최곱니다. ㅎㅎ
    근데 띄어쓰기 너무 어려워요. 블로그 글이랑 서평들을 쓰다 보니 예전보다는 많이 좋아졌지만 그래도 맞춤법 검사기도 돌리고 그래야 알겠더라구요.
    그나저나 지금 댓글도 자신이 없어집니다. ^^;;

  2. 2012.07.04 08: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해우기 2012.07.04 1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너무 어려워요....
    띄어쓰기..맞춤법....

    평상시 그렇게 사용하면서도....
    막상 어디에 적으려고 하면.....불안해지는... ㅋ

  4. BlogIcon DAOL 2012.07.04 14: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말을 몇 십 년 동안이나 사용하고 있는데
    매번 맞춤법과 띄어쓰기에 자신이 없습니다..

    어느 연인들은 카톡으로 대화를 나누다가
    틀린 맞춤법때문에 헤어졌다고 합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5. kolh 2012.07.04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뜬금없이 '욕 강의'라는 생각이 든 건~ㅎㅎ
    갑자기, 용민씨의 '지옥'이 생각나는 건~~ 또, 뭥미~~ㅎㅎ
    예전에 애덜이 'ㅈ'자 욕을 쓸 땐 한창 못 하게 했는데,
    요새는 저도 'ㅈ'자 욕이 입에 쩍쩍 잘 들어붙어 참 친근감이 났더랬습니다..ㅋ
    더불어 목사아들 돼지가 했던 '주옥'같은 표현도 참맛이 났구요..

    오늘, 라디오에서 박원순 서울 시장이 우면산터널 손해배상 소송 검토한다는 뉴스를 듣고,
    국가를 대상으로 치부를 한 어떤 쥐새끼 같은 놈을 대상으로 소송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왔는데, 어쩜.. 비슷한 생각을 다들 하고 있으셨군요..ㅋ

    12월까지 길다면 길기도 하겠고, 짧다면 짧기도 한 이 시점에서
    우리 국민들의 참을성의 그 깊이는 어디까지일지.. 참 궁금한 요즘입니다..
    다들, 먹고 사는 일에 치여서인지, 인내의 성향도 나아졌다고 해야 할까요??
    아니면, 주기적인 자극에 무감각해서일까요??
    불끈불끈 솟아오르는 분노를 다스리기 어렵습니다..
    쥐새끼같은 놈을 여전히 곱게 바라보고만 있어야 한다는 그 사실로 솟아오르는 분노와 성난 마음을요..

    프랑스는 요새 정권이 바뀌고 나서 사르코지를 털고 있다고 하는 뉴스를 한 꼭지로 보도했는데요..
    우리는 어떻게 될런지.. 할 수 있을까요?? 아님, 못하게 될까요??
    정의가 살아 있다면,
    할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주옥'같은 놈들이 더 이상 이 나라를 털도록 내버려 두지 않도록 말입니다..

  6. BlogIcon oddpold 2012.07.05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푸하하하하하하하하
    적절한 예시를 들어줘서 뿜었습니다. ^^

  7. BlogIcon Naturis 2012.07.05 15: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말 참 어려워요..

    포스팅하면서 댓글달면서 철자가 왜이리 해깔리는지...ㅋ

  8. 유리파더 2012.07.06 2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반은 맞추고 반은 틀렸습니다.

    대체로 띄어쓰기를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허점이 숭숭 뚫려 있다는 점은 새삼 겸손을 생각하게 만드네요.

    어쨌건, 쥐새끼같은 놈은 꼭 기억하겠습니다.

  9. 지나가던이 2012.08.03 14: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띄어쓰기 너무 어려워요 ㅠㅠ 같다를 붙이는 경우가 있다는 건 처음 알았네요. 그리고 예시가 참 적절하세요!! ㅋㅋㅋ 비공개 카페에 퍼가도 될까요? 띄어쓰기 정보를 나누기 위해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8.03 2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다... 띄어쓰기 참 어렵습니다.
      퍼가시는 건 괜찮은데
      포스트 주소만 링크 거시는 걸 원합니다.
      원문이 재게시되는 걸 원치 않거든요.

  10. soovinique 2013.07.24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이 바배우고 가요 ㅠㅠㅠ 너무 어려워요.띄어쓰기.

  11. QKAL 2013.10.27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번 헷갈리던 걸 이제야 찾았네요. 이렇게 꼼꼼히 적어주시다니ㅠㅠㅠ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이렇게 복잡할 줄은 몰랐는데...4번과 6번을 번갈아 보면서 뭐가 다른 거지? 하고 한참 생각했어요. 메모해 놓고 항상 살펴봐야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10.29 0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4번과 6번 항목은 저 역시 "으잉?" 그랬던 항목입니다. ㅠ.ㅠ
      우리말이 많이 어렵습니다. 공부가 필요하단 생각 늘 합니다.

  12. 김준태 2014.08.03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피같다는
    (물이 피같다) 라고 할 떄 맞는 것v같구요 ㅎㅎ 어 아닌데? 붙여 쓰면 속성. 띄어쓰면 생김새. 이렇게 정리를 했는데 헷갈리네요. 어버버...버.. 어렵다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4.08.04 13: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 네 손에 묻은 게 "피v같다"
      2) 내가 일해서 번 "피같은" 내돈
      본래의 의미로 쓰면 떼어 쓰고
      비유적 의미로 쓰면 붙여 쓰는 거죠. ^^

  13. 지식인 2015.02.16 01: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식인 답변에다가 인용하겠습니다 ^^

  14. 2018.04.04 1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본적으로 형용사이기 때문에 모두 띄어쓰는 게 맞고요, 붙여쓰는 경우는 직접적인 대상이 아니라 대상의 속성만을 표현하려 하는 경우 뿐입니다. 네, 속성만을 차용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접미사'기 때문에 붙여씁니다. 피같은 내 돈(돈이 피처럼 생길 수는 없죠), 주옥같은 xx(사람이 주옥처럼 생겼다면 ㅎㅎ), 개같은 내 인생(인생이 개 아니라 무엇처럼 생기진 않았죠^^)